양주 맹골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마을안내
    마을체험
    마을장터
    마을여행
    마을공간

    • 지명유례
    맹골마을은 매곡리(梅谷里)는 매골, 맹골, 매곡이라고 불리웁니다. 그 이유는 마을이 매화가 떨어지는 모습이고 과거에 큰 매화나무가 있었다는 설이 있기 때문입니다.
    • 매곡리소개

    맹골 마을은 부락주민 50%이상이 수원 백씨성을 가진 씨족마을로 형성되어 있으며 마을 주변으로 감악산과 신암저수지, 효촌저수지 등이 위치하고 있어 천혜의 자연을 그대로 간직한 청정지역입니다.

    마을 내에는 인삼공장 및 된장공장, 화훼단지, 목장, 유기농채소 재배지들이 있고 현재 접경지역 특화마을 사업에 따른 종합전시관, 조각체험장 건립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마을 내에 위치한 백수현전통가옥등을 통해 미술/조각체험 ,유기농/목장 체험, 농사체험을 위주로 다양한 체험소재를 발굴해 도심지의 휴양지와 관광지 역할을 기대할 수 있는 마을입니다.

    • 마을연혁

    매곡리 라는 땅이름이 문헌에 처음 등장한 시기는 대한제국기로서, 「구한국지방행정구역명칭일람」(舊韓國地方行政區域名稱一覽, 1912)에서는 이곳을 적성군 남면에 소재한 매곡리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적성군 남면이 모두 연천군 남면으로 개편되면서 기존의 매곡리에 양주군 석적면의 회촌리 일부를 합하여 영역을 확대하였으며 행정구역개편 당시 남면의 면소재지가 이곳(311-1번지일대)에 있었습니다.

    이후 1945년 9월 미군정포고령 제22호에 따라 파주군에 속하였다가, 1946년 2월 남면 주민들의 요청으로 양주군 남면에 편입되었습니다.